함께 커피 한잔 할 수 있는 저 먼 미래를 가리키며

관객 참여형 퍼포먼스, 2021

함께 따뜻한 음료를 마시고 안경에 서린 김을 닦아 주며, 타인과 함께하는 손가락을 상상할 수 있을까?

 

관객 참여형 퍼포먼스 <함께 커피 한잔 할 수 있는 저 먼 미래를 가리키며(2021)>는 최대 9명의 참여자가 함께 둘러 앉아 뜨거운 차나 커피를 마시며 안경에 김을 서리고, 서로의 김 서린 안경을 닦아주는 퍼포먼스이다.   

 

본 프로젝트에 대한 구상은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 COVID 이후의 서울, 안경에 자주 김이 서리는 작가의 경험에서 출발했다. 작가는 온도와 습도 그리고 수증기라는 비가시적인 것들이 방울방울 드러나면서 시각 보조기구인 안경의 가시성을 떨어트린다는 점에 주목해 김 서림의 순간을, 흐릿하여 두렵지만 동시에 모호함의 언어가 풍성한 순간으로 바라본다. 

 

한편 스크린과 보내는 시간이 압도적으로 늘어난 오늘, 작가는 마우스 커서 이미지를 통해 클릭하는 손가락에 나타난 우리의 근시안적 태도를 살핀다. 숨 쉬듯 자연스레 행하는 우리의 클릭 행위가 누군가를 밀쳐내고 있거나, 지금 당장을 위해 미래를 소모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작가는 보이지 않던 존재가 다가오고, 익히 보던 존재가 뒤로 물러나는 김서림의 순간을 떠올리며 화면에 바짝 달라붙은 손가락이 아닌 화면 너머, 저 먼 미래, 나와 다른 타인을 가리키는 손가락을 꿈꾼다.

퍼포먼스 기획 및 진행: 김채영

세라믹 : 김성혜

사운드 : 장명선

​사진 : 홍혜인, 김채영

That Distant Future When We Can Share a Coffee

An audience participation performance, 2021

While drinking a hot beverage and wiping off the fog from our eyeglasses, can we imagine a collaborative form of the pointer finger?

 

<That Distant Future When We Can Share a Coffee (2021)> is an audience participation performance where a minimum of three to a maximum of nine participants sit together and drink warm coffee or tea. As participants’ glasses begin to fog up, they take turns wiping down each other’s glasses. 

 

This project began from the artist’s experience of her glasses constantly clouding over, a consequence of having to wear a mask following the COVID outbreak. The artist focused on how the non-visible elements of temperature, humidity, and water vapor materialized as water droplets, obstructing the functionality of one’s eyeglasses. The artist interprets one’s glasses fogging over as a moment of uncertainty that also opens up a new language of possibility.

 

In our current times, where we spend more time in front of screens than ever, the artist examines our short-sighted attitudes that are revealed by the constant action of our fingers clicking on the screen. What if the act of clicking, which has become as natural as breathing, results in shoving someone to the side or consuming the future for the sake of the present? As temperature, humidity, and water vapor make their presence known, and the fog pushes more familiar figures into the background, the artist explores pointer fingers that are not stuck to the screen but rather point towards distant futures and unknown others.

​Performance by Chaeyoung Kim

Ceramics by Sunghye Kim

Sound by Myungsun Jang 

Photo by Hein Hong and Chaeyoung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