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h?

EVA와 나무 판넬 위 아크릴 채색, 134 x 45 cm, 2014

납작한 형태의 존재들이 캔버스 밖에 나와 존재할 수 있는 방식들을 탐구한 조각-페인팅 시리즈로, 유쾌하면서도 멜랑콜리한 세대 감수성을 시각적으로 표현하려했다.

Huh?

acrylics on EVA and wood panel, 134 x 45 cm, 2014

A sculpture-painting series that explores methods for bringing flat, one-dimensional images outside of the canvas. I attempt to give visual expression to the cheerful yet melancholy sensibilities of young generations living in the modern day.

Heeeeeeee

EVA와 나무 판넬 위 아크릴 채색, 134 x 45 cm, 2014
acrylics on EVA and wood panel, 134 x 45 cm, 2014

Haaaaah

EVA와 나무 판넬 위 아크릴 채색, 140 x 45 cm, 2014
acrylics on EVA and wood panel, 140 x 45 cm, 2014

 Go home!